소화가 안될때 사이다를 마시는 사람들에게

냉장고에서 갓 꺼낸 시원한 사이다를 마시면 목부터 느껴지는 짜릿함과 함께 뭔가 소화가 잘 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래서인지 소화가 잘 안 되면 사이다를 마시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과연 사이다를 마시는 것이 진짜 소화에 도움이 될까?

사이다의 섭취로 인해 위에 차있는 가스가 트림이 되는데, 이것이 소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생각될 수있다.

그러나 사이다의 본질과 구성 성분을 고려하였을 때, 소화 기능과의 연관성은 거리가 먼 것으로 판단된다. 사이다의 구성요소인 정제수, 당시럽, 이산화탄소, 합성 향료, 구연산, 구연산나트륨, 프로필렌글리콜 등은 소화 촉진에 밀접한 관련이 없다.

탄산음료의 섭취에 따른 이산화탄소는 식도를 지나 위 안으로 들어가며, 이 때 온도 상승으로 인해 가스 부피가 증가한다. 이에 따라 배부름 현상이 발생한다. 이후 트림을 통해 가스가 배출되는 과정에서 소화가 원활해진 것 처럼 인식될 수 있으나, 사실상 탄산음료 내 산성 성분은 위를 자극해 오히려 소화를 방해할 수 있다. 그리고 그 외 다른 성분들은 소화되면서 가스를 발생시키는데, 이러한 가스는 방귀를 통해 배출되어야 한다.

탄산음료 대신 소화에 도움을 주는 천연의 차로 매실차가 있다. 식당에서 후식으로 제공하는 경우도 많으며, 매실에는 소화를 돕는 성분들이 함유되어 있다. 이 중 카테킨산은 장 근육이 잘 움직이도록 만들어 변비가 생기지 않도록 도와준다. 피크린산은 독소를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매실차는 당분이 많아서 많이 마시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다.

그렇다면 소화 문제가 있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답은 간단하다. 실제로 소화 기능에 도움을 주는 약을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론 병원에 방문해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도 필요하다.

위장 장애의 원인과 증상은 다양하며, 이에 대한 각각의 해결책이 있다. 속이 쓰린 이유는 위산이 너무 많이 나오거나, 이미 나온 위산이 위벽에 문제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이럴 때는 제산제를 먹는다. 제산제가 위산을 중화시키거나 줄여 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너무 오랫동안 자주 복용하면 설사를 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배가 아플 때는 진경제를 먹는다. 배가 아픈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위 근육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이럴 때는 진경제를 먹어서 근육 활동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소화 문제를 예방하는 방법도 기억해둘 필요가 있다. 몸에 좋은 음식을 먹고 꾸준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건강한 식습관은 앞서 언급한 방법만큼이나 효과적이다. 약은 약사에게, 진료는 의사에게인 것처럼, 운동은 본인 스스로 해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